광고

檢, 'CJ 로비 의혹'... 전군표 前 국세청장 내일 소환통보

허관우 기자 | 기사입력 2013/07/31 [10:20]

檢, 'CJ 로비 의혹'... 전군표 前 국세청장 내일 소환통보

허관우 기자 | 입력 : 2013/07/31 [10:20]
CJ그룹의 세무조사 무마 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윤대진 부장검사)는 전군표 전 국세청장에게 내일 오전 출석하도록 소환 통보했다고 31일 밝혔다.
 
전군표 전 청장은 국세청장으로 취임한 2006년 7월쯤 CJ그룹으로부터 30만 달러와 고가의 명품 시계 등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검찰은 어제 전군표 전 청장의 서울 서초동 자택을 압수수색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개인 문서, 다이어리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전 전 청장을 불러 뇌물을 받고 CJ그룹에 대한 세무조사에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한편, 앞서 2000억원대 탈세, 횡령·배임 혐의로 기소된 이재현 CJ그룹 회장(53·구속)과 CJ글로벌홀딩스 대표 신모씨(57·구속)는 검찰조사에서 "허병익 전 국세청 차장(58·구속)에게 미화 30만달러와 명품시계 2점을 건넸다"고 진술했으며, 검찰은 지난 27일 허 전 차장을 구속했다. 
 
허 전 차장은 "미화 30만달러가 든 가방과 명품시계 1점을 전군표 전 청장에게 전달했다"고 주장했으며, 이에 대해 전 전 청장은 "30만 달러와 시계를 받았다는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