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류길재 장관 "北에 개성공단 정상화 '마지막 회담' 제의"

구종률 기자 | 기사입력 2013/07/29 [10:25]

류길재 장관 "北에 개성공단 정상화 '마지막 회담' 제의"

구종률 기자 | 입력 : 2013/07/29 [10:25]
정부는 오늘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개성공단의 발전적 정상화를 논의하는 마지막 회담을 북한 측에 제안할 예정이다.

이번 마지막 회담을 북한에 제의한 것은 존폐기로에 놓인 개성공단 사태의 장기화를 막고 재발방지에 대한 북한의 태도 변화를 촉구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29일 류길재 통일부 장관 명의의 성명을 발표하고 "북한은 지금이라도 개성공단 근로자 철수 등에 대한 재발방지에 대한 명확한 답을 해주길 바란다"며 "그렇지 않다면 정부는 우리 기업들의 더 큰 정신적 물질적 피해를 막기 위해 부득이 중대한 결단을 내리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는 지난 25일 6차 남북 실무회담이 결렬됐을 당시 밝혔던 '중대 결심' 가능성을 재차 시사한 것이자, 사실상 북한에 보낸 최후통첩이다.

류 장관은 "지난 6차례 개성공단 실무회담에서 우리 정부의 일관된 입장은 다시는 정치·군사적 이유로 개성공단의 가동이 중단되지 않고 국제기준에 따라 자유로운 기업활동을 보장받아야 한다는 것이었다”며 “이것은 개성공단의 발전적 정상화를 위해 너무도 당연한 사항"이라고 말했다.
 
또 "상대를 존중하면서 원칙 있고 발전적인 남북관계를 만들어가겠다는 우리 정부의 의지는 확고하다”며 “개성공단과 남북관계 정상화를 위해 북한의 올바른 선택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와 함께 어린이의약품지원본부, 푸른나무, 어린이어깨동무, 섬김, 민족사랑나눔 등 5개 민간단체의 대북 지원을 승인하고 유엔아동기금(유니세프) 영유아 사업에 대한 지원한다고 밝혔다.

류 장관은 "우리 정부는 정치적인 문제와는 별개로 북한의 영유아 등 취약계층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 회담 제의 배경에 대해 "개성공단 가동 중단사태가 장기화될 수 있고 무작정 기다리기가 어렵다"며 "지난 26일 입주기업들을 만났고 오늘 오후 5시에도 만나는데 개성공단 사태에 대한 국민적 우려가 점증되고 있고 북한의 회담 제의가 올 때까지 기다릴 수 만은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정부는 개성공단의 발전적 정상화라는 목표에 도달하기 위해 북한과 재발방지 문제를 반드시 매듭짓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정부는 북한이 우리 측의 회담 제의에 응하지 않을 경우 최악의 경우 개성공단 완전폐쇄 등 중대조치를 취할 것으로 전망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중대결심,북한,최후통첩,마지막회담,개성공단,류길재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