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박대통령 "지방의료원 적자는 낭비 아니라 공공의료"...필요한 부분 정부가 지원

맹인섭 기자 | 기사입력 2013/07/18 [17:27]

박대통령 "지방의료원 적자는 낭비 아니라 공공의료"...필요한 부분 정부가 지원

맹인섭 기자 | 입력 : 2013/07/18 [17:27]

 
18일 박 대통령은 홍준표 경남지사의 진주의료원 폐업으로 촉발된 지방의료원의 적자 문제와 관련해 "그냥 낭비가 아니라 공공의료를 하다 보니까 필요한 부분이면 정부가 지원하는 식으로 개선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대통령 소속 국정과제위원회인 지역발전위원회 1차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거기(지방의료원)에서 적자가 발생된다는데 요즘 '착한 적자'라는 말도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지방의료원이 어떤 역할을 해야 되나 하는 논의가 있다"며 "다양한 논의가 있겠지만 응급의료가 지방에서 굉장히 아쉬운데 잘 안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밖에도 박대통령은 "예전에 지방의료원이 시작됐을 때는 의료체계가 지금과는 달랐다. 민간이 관여를 못했는데 지금은 민간이 의료보험을 통해 많은 역할을 하고 있다"며 공공의료기관인 지방의료원만의 역할을 찾아내야 한다며 "예를 들면 응급의료나 산업단지가 크게 있는 지역의 산재환자를 보살펴준다든가 이런 식으로 지방의료원만이 할 수 있는 것을 찾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mis728@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