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오늘, 국정원 국정조사 특위 첫 회의

맹인섭 기자 | 기사입력 2013/07/16 [06:33]

오늘, 국정원 국정조사 특위 첫 회의

맹인섭 기자 | 입력 : 2013/07/16 [06:33]

 

 

활동 14일째를 맞고 있는 국가정보원 댓글 의혹 사건 등의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가 오늘(16일) 첫 회의를 개최한다.

국정조사 특위 소속 민주당 신경민·박영선·박범계·전해철 의원과 통합진보당 이상규 의원 등 5명은 전날 신기남 특위 위원장에게 위원회 개최 요구서를 제출했다.

이에 따라 국정원 국정조사 특위는 이날 오후 2시 자동적으로 열리게 됐다. 현행 국회법상 위원회는 재적위원 4분의 1 이상의 요구가 있을 때에 개회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새누리당 소속 특위 위원인 권성동·김재원·김진태·김태흠·윤재옥·이장우·경대수·김도읍·조명철 의원 등 9명의 동의가 없이도 특위 회의 자체는 열릴 수 있다.

민주당은 일단 특위 회의를 열어 김현·진선미 의원 사퇴 관련 건을 포함한 각종 사안에 관해 논의하자고 요구하고 있지만 새누리당 의원들이 특위에 출석할 가능성은 그리 크지 않다. 이들은 민주당 소속 김현·진선미 의원이 특위 위원직을 내려놓지 않는 한 국정조사에 동참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놨기 때문이다.

야당의 요구에 따라 특위 개회 통지를 할 경우 새누리당 소속 의원들로부터 반발을 살 수 있는 탓에 신 위원장은 특위 위원들에게 보낼 통지서에 아직 서명을 하지 않고 있다. 신 위원장은 첫 특위 회의를 양당 합의 하에 열기 위해 이날 오전까지 여야 간사간 협의를 종용할 계획이다.

한편, 통합진보당은 15일 새누리당에 '국회 국가정보원 댓글 의혹 사건 등의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활동에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mis728@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댓글,국정원,국정조사특위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