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코리아

진보당, '4대강 사업'관련 이명박 전 대통령 외 4인.. 검찰 고발

구종률 기자 | 기사입력 2013/07/15 [16:10]

진보당, '4대강 사업'관련 이명박 전 대통령 외 4인.. 검찰 고발

구종률 기자 | 입력 : 2013/07/15 [16:10]
'4대강 사업 비리' 관련 통합진보당은 15일 오전 10시 30분경 서울중앙지검에 이명박 전 대통령, 정정길 청와대 비서실장, 정종환 전 국토교통부장관, 김동수 전 공정거래위원장, 권태균 전 조달청장 등 5인을 직권남용, 직무유기, 그리고 배임죄로 형사고발했다.

통합진보당 오병윤 원내대표, 안동섭 사무총장, 이정희 최고위원 등은 "2008년 2월, 9개 건설사로 구성된 컨소시엄을 만들고 나서 대운하 반대여론에 부딪혀 08년 6월19일 이명박 대통령은 한반도대운하사업 중단을 공식적 발표"한 뒤 "2008년 12월15일 균형위와 함께 4대강 살리기 프로젝트를(사업비 13조9천억, 소형보 4개) 발표한다. 그런데 그 이후로 석연찮은 과정을 거쳐 200년 6월8일 결국 사업비 22조 2천억, 중대형보 16개 낙동강 최소수심 6m로 사업을 최종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어 "감사원 결과 이미 대운하 사업을 중단했음에도 불구하고 대운하 사업을 비밀리에 추진했고 8조 3천천억이 늘어난 배임을 저질렀으며, 뿐만아니라 컨소시엄에 참여한 14개 업체들이 담합을 했고 알면서도 이를 방치했다"라며 "전 국민과 국회를 속이고 대운하를 추진하면서도 대운하가 아니고 4대강 살리기라고 거짓말을 했던 사실이 명백히 밝혀졌다. 따라서 통합진보당은 이 5인을 고발한다."라고 고발 사유를 설명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진보당, 4대강사업, 대운하, 이명박, 검찰고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