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코리아

정치권 '귀태' 발언 파문 확산, 안개 정국으로

구종률 기자 | 기사입력 2013/07/12 [16:16]

정치권 '귀태' 발언 파문 확산, 안개 정국으로

구종률 기자 | 입력 : 2013/07/12 [16:16]
민주당 홍익표 의원의 '귀태(鬼胎·태어나지 않았어야 할 사람)' 발언으로 얼어붙은 정국을 타개하기 위해 여야 원내수석부대표가 만났지만 결국 입장차만 확인하고 끝났다. 

12일 새누리당 윤상현, 민주당 정성호 원내수석부대표는 국회에서 긴급 회동을 갖고, 상임위와 특위 정상화 등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지만 해결책을 찾지 못한 채  다시 만나기로 했다.

현재 새누리당은 박정희 전 대통령을 '귀태', 박근혜 대통령을 '귀태의 자식'이라고 비유한 민주당 홍익표 원내대변인의 발언을 문제 삼아 국회 일정을 중단한 상태다. 

새누리당내에서는 김한길 대표의 사과와 홍익표 원내대변인의 대변인직 사퇴,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열람을 위한 열람위원 사퇴 등을 요구하고 있다. 

윤상현 원내수석부대표는 "홍 대변인이 유감 표명을 했지만 진정성도 없고, 조건을 달았다. 정식으로 정론관에 가서 사과를 해야 한다"며 "민주당이 개인 의견으로 무시하기보다 당 지도부의 사과가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당 대변인은 자기 의견이 아닌 당 지도부의 의견을 받아들여 말하므로 말을 조심해야 한다"며 "정치인에게 말은 대한민국 역사가 될 수 있는데 대변인으로서 금도를 넘었다"고 비난했다. 

반면, 정성호 원내수석부대표는 "국회 일정은 개인 발언과 다르다"며 "홍 대변인이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고 해서 새누리당이 청와대 대변인이 돼선 안 된다. 말이 안 되는 행태"라고 반박했다. 

현재 민주당은 홍 대변인이 문제된 발언에 대해서 지도부와 협의 후에 유감을 표명한 만큼 지도부가 나서서 사과를 할 수 없다는 입장이며, 새누리당의 행태에 "국회의 파행을 핑계 삼기 위한 꼬투리잡기"라고 비판하면서 국회 상임위 활동 복귀를 촉구했다. 

한편, 이정현 청와대 홍보수석은 전날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공식 브리핑을 갖고 "어제 홍익표원내대변인 발언은 국회의원 개인의 자질을 의심하게 할 뿐만 아니라 국민을 대신하는 국회의원이 했다고는 볼 수 없을 정도의 폭언이고 망언이었다"며 "국민과 대통령께 정중하게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한 바 있다.

공식적인 사과 요구라는 점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의중이라고 풀이되는 가운데, 청와대가 홍 원내대변인의 발언 문제를 박 대통령을 겨냥해온 야권 전반의 문제로 가져가는 듯한 모습을 보이고 있어 앞으로 청와대와 야권의 관계가 급속히 냉각될 조짐이다.

한편, 여당에서도 청와대와 보조를 맞춰 협공에 나서는 모양새이며, 일각에서는 국면 전환의 의도가 있는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홍익표, 귀태, 여야, 청와대, 박정희, 박근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