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국정원 댓글 의혹' 국조 ...'이명박 증인채택' 입법청원 1만건 넘어

"국가권력 동원해 조직적인 지원을 한 것인지 진실이 밝혀져야 "

구종률 기자 | 기사입력 2013/07/11 [19:12]

'국정원 댓글 의혹' 국조 ...'이명박 증인채택' 입법청원 1만건 넘어

"국가권력 동원해 조직적인 지원을 한 것인지 진실이 밝혀져야 "

구종률 기자 | 입력 : 2013/07/11 [19:12]
'국정원 댓글 의혹' 사건 등의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에 이명박 전 대통령을 증인으로 불러야 한다는 입법 청원이 1만건을 넘었다.

온라인 청원전용 사이트인 '이슈온'에서 11일 현재 진행 중인 '국정원 선거개입 관련 국정조사 이명박 등 증인채택 촉구 서명운동'에는 1만100여명이 서명했다. 서명 목표는 2만명이다.

대표청원인 박진섭씨는 "국정원법 제2조는 '국정원은 대통령 소속으로 두며, 대통령의 지시와 감독을 받는다'고 규정하고 있다. 따라서 국정원의 선거개입은 국정원의 최고 책임자였던 이명박 전 대통령의 관여 여부가 매우 중대한 사안이라 할 수 있으며 이는 이 전 대통령이 증인으로 채택돼야 하는 이유"라고 청원 이유를 밝혔다.

또 "대선 당시 NLL 관련 남북정상회담 녹취록 사전입수 등에서 확인된 국정원과 새누리당의 선거 커넥션 의혹이 단순한 사건인지 아니면 이명박정부가 박근혜 대통령을 만들기 위해 국가권력을 동원해 조직적인 지원을 한 것인지 진실이 밝혀져야 한다"고 청원 취지를 소개했다.

청원인들은 증인 채택 대상자로 이명박 전 대통령 외에 원세훈 전 국정원장, 박원동 전 국정원 국익정보국장, 새누리당 김무성 의원, 권영세 주중국대사, 남재준 국정원장을 지목했다.

한편, 야당이 국정원 대선개입 의혹 사건 국정조사에 이명박 전 대통령을 증인으로 채택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새누리당 내 특히 친이계가 크게 반발하고 있는 모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새누리당반발,이슈온,서명운동,이명박증인채택,국정원국정조사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