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부, 北에 '6일 남북 당국 간 실무회담' 제의

구종률 기자 | 기사입력 2013/07/04 [13:59]

정부, 北에 '6일 남북 당국 간 실무회담' 제의

구종률 기자 | 입력 : 2013/07/04 [13:59]
정부가 어제 북한이 개성공단 기업에 방북 허용의사를 밝힌 데 대해서 6일 남북 당국 간 실무회담을 열자고 북측에 제의했다. 

통일부는 오늘 오전 판문점 연락관을 통해 북한 측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장 앞으로 개성공단 관련 남북 당국 간 실무회담을 오는 6일 열자는 내용을 담은 남북협력지구지원단장 명의의 통지문을 북측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회담 장소로는 판문점 북측 지역의 통일각 또는 남측지역에 있는 평화의 집이 제시됐고 국장급을 수석대표로 하는 3명의 대표가 회담에 참석할 것을 북측에 제의했다. 

회담 의제로는 개성공단 시설 점검과 완제품, 원부자재 반출 문제를 비롯해 개성공단의 발전적 정상화 문제를 협의할 수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개성공단 문제 해결은 남북 당국 간 대화를 통해서만 풀어갈 수 있다며 회담 제의 배경을 설명했다. 

통일부 김형석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현안인 개성공단 문제 이외에도 이산가족 상봉이나 금강산 관광 재개 논의에 대해서도 대화의 문은 여전히 열려 있으며, 북한이 성실하게 대화에 임해야 한다는 입장에도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앞서 전날인 3일 북한은 개성공단 기업인과 관리위원회 인원들의 방북을 허용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으며, 지난달 12일부터 중단됐던 판문점 연락채널은 정상화된 상태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판문점,남북당국회담제의,북한,정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