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朴대통령, '국가안보자문단' 명단 발표...원로 및 전문가 10名 구성

구종률 기자 | 기사입력 2013/07/04 [13:34]

朴대통령, '국가안보자문단' 명단 발표...원로 및 전문가 10名 구성

구종률 기자 | 입력 : 2013/07/04 [13:34]
박근혜 대통령은 4일 국가안보와 관련된 사안에 대해 자문 역할을 할 10명의 '국가안보자문단'을 구성했으며, 강인덕 전 통일부 장관, 이인호 전 러시아대사, 김재창 한국국방안보포럼 총재 등이 선임됐다.
 
이정현 청와대 홍보수석은 이날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가진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국가안보자문단 위원 선임내용을 발표했다.
 
국가안보자문단은 외교·통일·국방 등 주요 국가안보 사안에 관해 대통령에게 필요한 자문을 제공하는 원로 및 전문가 그룹이며, 별도의 법령에 근거를 두고 있는 것은 아니며 위원들은 명예직으로 활동한다.
 
이정현 수석은 "위원들은 외교부와 통일부, 국방부 등 안보관련 부처의 추천과 해당분야에서의 덕망, 전문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며 "외교·통일·국방 등 제반분야별로 균형 있는 편성과 중량감 있는 원로급 인사 및 중견인사의 배합, 공직경험과 학계·전문가등 다양한 경력을 함께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자문위원 가운데 통일·북한분야에는 극동문제연구소장을 지낸 강인덕 전 통일부 장관과 현재 21세기국가발전연구원장으로 재직중인 김석우 전 통일부 차관이 선임됐다.
 
외교분야에는 이인호 전 러시아대사(현 아산정책연구원 이사장), 정종욱 전 중국대사(현 동아대 석좌교수), 하영선 동아시아연구원 이사장, 이숙종 동아시아연구원장, 윤덕민 국립외교원장이 포함됐다.
 
또한, 국방·안보분야에는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출신의 김재창 한국국방안보포럼 총재, 박용옥 전 국방부 차관, 황병무 전 국방대 안보문제연구소장 등이 선임됐다.
 
대통령 국가안보자문단 회의는 주요 국가안보 사안에 대한 대통령 자문이 필요할 경우 수시로 개최되며 조만간 1차 회의를 개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정현 수석은 "국가안보 정책은 무엇보다도 국민들의 이해와 공감대 확보가 절대적으로 중요하다"며 "향후 박대통령은 자문단과의 솔직하고 심도 있는 토론을 통해 국민의 뜻과 여망을 바탕으로 국가안보정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대통령자문기관,이정현수석,국가안보자문단,박근혜대통령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