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안철수 "독단적 공개결정한 남재준 국정원장 해임해야"

"국정원의 이익이 국익보다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국정원장은 책임을 물어야 한다"

구종률 기자 | 기사입력 2013/06/27 [11:36]

안철수 "독단적 공개결정한 남재준 국정원장 해임해야"

"국정원의 이익이 국익보다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국정원장은 책임을 물어야 한다"

구종률 기자 | 입력 : 2013/06/27 [11:36]
안철수 의원이 국정원의 2007년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공개 결정과 관련해 "국정원의 이익이 국익보다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국정원장은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남재준 국정원장을 해임해야 한다"고 밝혔다.
 
안철수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뉴시스 기자와 만나 "회의록 공개 과정 자체가 국익에 전혀 도움이 안 되는 방향으로, 적절한 절차도 제대로 거치지 않은 채 이뤄졌다"며 "국정원이 독단적으로 판단해서 그런 결정을 했다고 하는데 그 자체가 문제가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또한, 새누리당이 지난해 대선 전 회의록을 입수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이번 국정원 국정조사에 조사 대상으로 포함시켜야 하며, 이미 어제 조사 범위 등 협의가 끝난 것으로 알고 있지만 추가적으로 포함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회의록에 담긴 노무현 전 대통령의 발언이 'NLL 포기'를 의미하느냐를 두고 여야 간 공방이 오가는 데 대해서는 "NLL이 실제로 훼손되지는 않았잖느냐"며 "건설적이지 않은, 국익에 도움이 되지 않는 공방은 그만하고 대선 전 회의록 유출에 대한 국정조사와 최근 국정원의 회의록 공개에 대한 책임을 묻는 일을 제대로 해야 국가기강이 바로 선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앞서 안철수 의원은 국정원이 대화록을 공개한 24일에도 "공개 결정은 부적절하다"고 말한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대화록공개,남재준해임,국정원,안철수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