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野, 서상기·정문헌 의원직 사퇴 촉구.."회담록 어디에도 NLL 포기 발언은 없었다"

"국정원의 다급함은 무엇 때문인가. 무엇을 덮으려 무리수를 둔 것인가. 의혹은 커져만 간다"

구종률 기자 | 기사입력 2013/06/25 [14:59]

野, 서상기·정문헌 의원직 사퇴 촉구.."회담록 어디에도 NLL 포기 발언은 없었다"

"국정원의 다급함은 무엇 때문인가. 무엇을 덮으려 무리수를 둔 것인가. 의혹은 커져만 간다"

구종률 기자 | 입력 : 2013/06/25 [14:59]
야당은 25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2007년 남북정상회담에서 NLL 포기 발언을 했다고 주장한 새누리당 서상기·정문헌 의원의 국회의원직 사퇴를 공식 촉구했다.
 
민주당 박용진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대선에서의 비겁한 승리와 국정조사 방해를 위해 불법 취득한 회담록을 왜곡하고 국민을 속이려 한 서상기, 정문헌 의원 두 사람의 국회의원직 사퇴를 공식 촉구한다"고 밝혔다.
 
박용진 대변인은 "회담록 어디에도 NLL 포기 발언은 없었다. 오히려 대통령이 서해지역을 평화지역으로 만들기 위한 노력만 확인됐다"며 "민주당은 국민과 함께 분노하고 이에 대한 단호한 조치를 취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심판의 시간이 다가왔다. 민주당은 모든 불법행위에 법적 정치적 책임 물을 것"이라며 "새누리당 서상기, 정문헌 의원은 장담한 대로 국회의원직을 즉각 사퇴할 것을 국민의 이름으로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진보정의당 이정미 대변인도 "공개되면 온 국민이 깜짝 놀랄만한 발언이 있다던 정상회담 발췌본에 NLL 포기발언이 있다던 서 의원의 호언장담은 두 눈을 씻고 살펴봐도 그 내용을 찾을 수 없어 정말 깜짝 놀랐다"며 "NLL 포기를 호언장담한 서상기 의원은 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정미 대변인은 "급기야 오늘 서상기 의원은 자신의 허황된 말을 수습하기 위해 발췌본이 아니라 원본까지 봐야 알 수 있다며 저열한 말바꾸기를 했다"며 "이런 식으로 상황수습이 가능하다고 국민들을 우습게 보지 말라. 서 의원은 자신의 말을 책임지고 의원직 사퇴로 깨끗하게 책임지기 바란다"고 압박했다.
 
이어 "조금이라도 과장됐다면 의원직을 사퇴하겠다고 했으니 이제 서 의원의 결단만 남았다고 봐야 한다"며 "정말 한심한 노릇이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 대변인은 "실정법을 어겨가며 특수보관물에 해당하는 외교기밀문서를 공개하려 했던 국정원의 다급함은 무엇 때문인가. 무엇을 덮으려 무리수를 둔 것인가. 과연 국정원의 이번 행위가 대통령의 승인없이 이루어질 수 있는 일인가."라며 "의혹이 눈덩이처럼 커져만 간다. 국정원에 대한 국정조사만이 답이다"라고 주장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