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朴대통령 "대선 때 국정원으로부터 어떤 도움도 받지 않았다"

"국정원 국정조사, 대통령이 나설 문제가 아니다. 국회가 논의해서 할 일"

구종률 기자 | 기사입력 2013/06/24 [14:25]

朴대통령 "대선 때 국정원으로부터 어떤 도움도 받지 않았다"

"국정원 국정조사, 대통령이 나설 문제가 아니다. 국회가 논의해서 할 일"

구종률 기자 | 입력 : 2013/06/24 [14:25]
박근혜 대통령은 24일 민주당 김한길 대표가 보낸 국정원 대선개입 의혹 사건에 대한 국정조사 수용 요구 등과 관련해 "대선 때 국정원으로부터 어떤 도움도 받지 않았다"며 "문제가 있다면 국민 앞에 의혹을 밝힐 필요가 있지만 국회가 논의할 일"이라고 밝혔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김한길 대표의 서한을 받고 "야당이 그동안 국회 논의들에 대해 대통령이 나서지 말라고 쭉 얘기해오지 않았느냐"며 "나는 관여해오지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이정현 청와대 홍보수석이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아울러 "국정원 댓글 사건에 대해서 왜 그런 일이 생겼는지, 왜 그런 일을 했는지 전혀 알지 못한다"며 "대선 때 국정원이 어떤 도움을 주지도, 국정원으로부터 어떤 도움도 받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야당의 국정조사 수용 요구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은 "그래도 국정원이 그런 문제가 있었다면 여야가 제기한 국정원 관련 문제들에 대해 국민 앞에 의혹을 밝힐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그러나 그 절차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나설 문제가 아니다. 그것은 국회가 논의해서 할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국정원도움받지않았다.국정조사는국회가할일,대선,박근혜대통령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