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朴대통령, '6·10 민주항쟁 제26주년 기념식' 대독 기념사

구종률 기자 | 기사입력 2013/06/10 [11:01]

朴대통령, '6·10 민주항쟁 제26주년 기념식' 대독 기념사

구종률 기자 | 입력 : 2013/06/10 [11:01]
박근혜 대통령은 10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6·10 민주항쟁 제26주년 기념식'에서 유정복 안전행정부 장관이 대독한 기념사를 통해 "민주주의를 향한 국민의 뜨거운 열망은 위대한 역사의 진전을 이뤄냈다"며 "1987년 6월은 우리 현대사의 물줄기를 바꾼 분수령이었다"고 기념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그날 거리를 가득 메웠던 순수한 열정과 정신이야말로 소중하고 값진 민주주의의 자산"이라며 "정부는 6월 항쟁의 고귀한 정신과 가치를 이어 받아 민주주의를 더욱 발전시키고 국민 모두가 행복한 희망의 새 시대를 열어 가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6월 민주항쟁 이후 우리는 민주화의 큰 진전을 이뤄냈으며, 이제는 보다 성숙한 민주주의를 구현하고 그 가치를 더욱 확장해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우리 사회의 갈등과 분열의 골을 메워서 국민 화합의 꽃을 피우는 일이 시급하다"며 "새 정부는 지역 때문에 차별받지 않고 학벌 때문에 소외받지 않는 새 시대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민주화의 영역을 경제 분야까지 확장해 가는 것도 중요한 과제"라며 "정부는 경제민주화 정책을 흔들림 없이 추진해서 노력한 만큼 보상을 받고 땀 흘린 만큼 안정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만들어 가겠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북녘의 동포들도 자유와 번영을 함께 누려야 하며, 한 걸음 한 걸음 평화 통일의 기반을 구축해 한반도 행복시대를 열어 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국민 행복, 희망의 새 시대는 정부의 노력만으로 달성할 수 없다"며 "26년 전 오늘 오직 나라사랑의 순수한 열정으로 하나가 되었던 것처럼 우리 모두 한 마음이 돼 희망의 새 시대,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함께 만들어 가자"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대독 기념사,6월민주항쟁,박근혜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