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코리아

[정의당 논평] 6.10 민주항쟁 26주년을 맞아.."국민을 이기는 권력은 없다"

구종률 기자 | 기사입력 2013/06/10 [10:57]

[정의당 논평] 6.10 민주항쟁 26주년을 맞아.."국민을 이기는 권력은 없다"

구종률 기자 | 입력 : 2013/06/10 [10:57]
6.10 민주항쟁 26주년을 맞았다.
 
오늘은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라는 헌법 제 1조의 정신을 민주의 함성으로 되살린 날이다.

독재정권을 무너뜨리고 최소한의 국민주권인 ‘직선제’를 되찾으려는 시민들의 아름다운 참여가 거리에 넘쳐난 날이다.
 
오늘의 대한민국은 6.10으로부터 주어진 민주주의로 한발 더 전진하였다.
 
그러나 지금 우리 모두는 사회경제적인 민주화를 위해 더욱 분발하여야 할 때이다.
 
우리 사회는 소수특권층과 재벌들의 횡포로 인해 수많은 노동자, 농민, 자영업자, 청년들의 눈물이 넘쳐나고 있다. 하나의 사회가 갑과 을로 나뉘어 99%의 희생위에 모든 부와 권력이 1%에게 집중되고 있다.
 
87년 6월의 함성을 오늘 더욱 뜨겁게 달구어야 한다.
이 사회 모든 ‘을’들의 연대로 함께 사는 상생의 사회, 국민의 정당한 권리가 보장되는 민주화를 이루어야 한다.
 
국민을 이기는 권력은 없다.
모든 권력자들은 6월 항쟁이 우리에게 가르친 이 교훈을 절대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2013년 6월 10일
                                 진보정의당 대변인 이정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