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통일부 "9일 오전 10시 판문점 실무접촉 제안"

구종률 기자 | 기사입력 2013/06/07 [16:40]

통일부 "9일 오전 10시 판문점 실무접촉 제안"

구종률 기자 | 입력 : 2013/06/07 [16:40]
통일부 " 9일 오전 10시 판문점에서 실무접촉 제안"  [출처: imbc]
정부가 오는 9일 오전 10시 판문점 우리 측 지역인 '평화의집'에서 실무접촉을 갖자고 제안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7일 "이번 전통문에서 우리 측은 북한 측이 개성공단 금강산 관광 이산가족 문제 등 남북간 현안을 해결하기 위한 남북 장관급 회담을 12일 서울에서 개최하자는 우리 측 제의를 수용한 데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북한이 제의한 6월9일 실무접촉에 동의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이같은 내용의 전통문을 류길재 통일부 장관 명의로 북한 측 김양건 통일전선부장 앞으로 오후 2시20분 판문점 남북 직통전화가 개통된 직후 발송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다만 접촉 장소는 판문점 우리 측 지역 평화의 집으로 접촉 시간은 6월9일 오전 10시로 하자고 제의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실무접촉에는 통일부 국장을 수석대표로 3명의 대표가 나갈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평화의집,남북실무접촉,북한,통일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