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여야, '북한인권법' 처리 두고 극명한 견해차

최경환 "즉각 통과시켜야" VS 전병헌"北 인권 더욱 옥죄는 얕은수"

구종률 기자 | 기사입력 2013/06/04 [11:03]

여야, '북한인권법' 처리 두고 극명한 견해차

최경환 "즉각 통과시켜야" VS 전병헌"北 인권 더욱 옥죄는 얕은수"

구종률 기자 | 입력 : 2013/06/04 [11:03]
[시사코리아=구종률 기자] 여야 원내대표가 4일 북한인권법 처리와 관련해 극명한 견해차를 보여 진통이 예상된다.
 
새누리당 최경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임시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수 만 명으로 추산되는 제3국 체류 탈북민들의 인권 보호와 원만한 국내정착, 그리고 최소한 그들의 강제 북송 중단을 위한 방안이 시급히 마련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즉각 법안 심의에 착수해야 한다. 야당은 북한인권법을 더 이상 외면 말고 조속히 본회의를 통과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 주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에 민주당 전병헌 원내대표는 YTN라디오 '전원책의 출발 새아침'과 통화에서 "현재 새누리당에서 제안하고 주장하는 북한인권법은 정치적으로 선전효과만 있지 오히려 남북관계를 악화시키고 결과적으로 북한주민들의 인권을 더욱 더 옥죄게 되는 그런 법안"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이번 라오스 탈북청소년들 송환문제는 소위 라오스 대사관의 무사안일과 무능에 근본적인 책임이 있는데 마치 북한인권법이 없어서 되돌려졌다는 식의 태도는 번지수가 잘못된 아주 얕은 술수"라며 비판수위를 높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진통예상,여야원내대표,전병헌,최경환,북한인권법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