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北 "개성공단 입주 기업가들이 방북하면 공단 정상화 협의"

구종률 기자 | 기사입력 2013/05/28 [13:00]

北 "개성공단 입주 기업가들이 방북하면 공단 정상화 협의"

구종률 기자 | 입력 : 2013/05/28 [13:00]
북한은 28일 개성공단 입주 기업가들이 방북하면 공단 정상화에 대한 협의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이날 대변인 담화에서 "우리는 공업지구 기업가들의 방문을 이미 승인한 상태이며 그들이 들어오면 제품반출문제를 포함하여 공업지구 정상화와 관련한 어떠한 협의도 진행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남조선당국은 신변안전과 같은 공연한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된다"며 "그래도 안심이 되지 않으면 개성공업지구관리위원회 성원들을 함께 들여보내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평통은 "남조선당국은 대세의 흐름과 민심을 똑바로 보고 이제라도 올바른 길로 나와야 한다"며 "기회는 언제나 있는것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또한, "남조선당국은 쓸데없는 말장난을 그만두고 6·15공동행사에 대한 남측단체들의 참가를 즉시 허용해야 하며, 만일 남남갈등이 정 우려된다면 당국자들도 통일행사에 참가하면 될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통일부,조평통,개성공단,북한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