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민주당, 가칭 '역사왜곡금지법' 마련키로

"선진국이면 방송국이 문을 닫을 정도의 사안이다. 그냥 넘어가지 않을 것"

구종률 기자 | 기사입력 2013/05/22 [10:13]

민주당, 가칭 '역사왜곡금지법' 마련키로

"선진국이면 방송국이 문을 닫을 정도의 사안이다. 그냥 넘어가지 않을 것"

구종률 기자 | 입력 : 2013/05/22 [10:13]
민주당이 22일 종편 TV조선, 채널A 등의 '5.18 북한군 개입' 방송과 관련, 이를 처벌할 수 있도록 가칭 '역사왜곡금지법'을 마련키로 했다.
 
김한길 대표는 이날 서울 영등포 중앙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5·18민주화운동을 이제는 왜곡이 아니라 날조의 내용을 일부 종편이 방송한 데 대한 국민적 분노가 고조되고 있다"며
"독일의 홀로코스트를 부인하는 행위는 바로 공안질서를 해치는 선동범죄로 규정하는 입법을 참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신경민 최고위원은 "5.18을 모욕했고 광주에 선전포고를 한 날조방송, 막장선전방송이고 북한은 뭐든지 할 수 있다며 북한을 찬양하는 방송이다. 연속된 편파왜곡의 연장선으로 가시적이고 실질적인 제제가 필요하다"며 "선진국이면 방송국이 문을 닫을 정도의 사안이다. 그냥 넘어가지 않을 것"이라고 압박했다.
 
조경태 최고위원 역시 "극우 선동세력들이 역사를 심각하게 왜곡하고 있다. 특히 5·18 민주화운동을 했던 광주시민들의 마음을 매우 아프게 하고 있다"며 "민주당은 가칭 역사왜곡금지법을 입법화해서 더 이상은 극우 선동세력에 의한 역사 왜곡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전병헌 원내대표는 박승춘 보훈처장에 대해 "이 같은 인물이 국가보훈처에 남아있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며 박근혜 대통령은 분명한 입장을 천명해야 한다"고 거듭 해임을 촉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채널A,TV조선,역사왜곡금지법,민주당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