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병헌 "5·18민주화정신 왜곡 주도한 국가보훈처장 사퇴해야"

"공작정치의 어두운 계보가 박근혜 정부까지 이어진 건 아닌지 우려스럽다"

구종률 기자 | 기사입력 2013/05/21 [09:42]

전병헌 "5·18민주화정신 왜곡 주도한 국가보훈처장 사퇴해야"

"공작정치의 어두운 계보가 박근혜 정부까지 이어진 건 아닌지 우려스럽다"

구종률 기자 | 입력 : 2013/05/21 [09:42]
▲  전병헌 민주당 원내대표 
[시사코리아=구종률 기자] 전병헌 민주당 원내대표는 21일 오전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열고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을 앞두고 소모적이고 쓸데없는 논쟁을 불러일으키고 5.18정신과 역사적 사실을 왜곡한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의 사퇴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전병헌 원내대표는 케이블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채널A의 5·18 '북한군 개입설' 보도와 관련, "5.18을 왜곡·훼손하는 것은 대한민국 정체성과 정통성에 도전하는 엄중한 사건"이라면서 "대한민국 정체성에 도전하는 국기문란으로 규정하고 엄중히 대처하겠다"고 경고했다.
 
이어 "민주헌정 질서를 지키는 데 여야가 없다. 여당과 정부도 동참해야 한다. 박근혜 대통령도 야당과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조처를 해달라"고 촉구했다.
 
전병헌 원내대표는 국정원 정치개입 의혹과 관련, 반값등록금 관련 문서의 작성 책임자로 추정되는 인물이 청와대에 파견근무 중인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공작정치의 어두운 계보가 박근혜 정부까지 이어진 건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청와대는 공작정치에 대해 알고도 임명했는지 검증을 하지 못하고 임명했는지 답을 해야 하며, 검찰 수사가 마무리되는 즉시 새누리당은 국정원 사태에 대한 국정조사 약속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국정원정치개입,박승춘보훈처장사퇴,민주당,전병헌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