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박근혜 대통령 "개성공단 완제품 반출, 北에 회담제의 지시"

구종률 기자 | 기사입력 2013/05/14 [15:02]

박근혜 대통령 "개성공단 완제품 반출, 北에 회담제의 지시"

구종률 기자 | 입력 : 2013/05/14 [15:02]
박근혜 대통령은 14일 개성공단의 완제품과 원·부자재 반출을 위해 통일부에게 북한 측에 이와 관련된 회담을 제의하라고 지시했다.
 
박 대통령은 미국방문에서 돌아온 후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첫 국무회의에서 개성공단 폐쇄 문제와 관련, "우선적으로 투자기업의 실망이 큰데, 우리 기업들이 개성공단에 두고 온 완제품이나 원·부자재들을 하루 빨리 반출해 기업들의 피해를 줄일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어제로 개성공단에서 우리 근무자들이 전원 철수한지 열흘이 지났다"며 "북한이 각종 계약 등 약속을 지키지 않고 식자재 반입마저 막아 철수하게 된 것을 정말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가 바라는 것은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이고 남북한 주민의 번영과 행복한 통일"이라며 "개성공단도 단순한 정상화가 아니라 국제화를 위한 혁신적 변화가 필요하고 그러려면 북한이 국제사회와 한 약속, 개혁을 위해 안전장치가 보장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남북관계가 유화국면으로 접어든 만큼 이번 회담 제의로 일정 성과를 거둘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통일부,남북회담제의,개성공단,박근혜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