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박 대통령 '해양수산, 미래창조, 방통위, 검찰총장' 임명

민주 "윤 후보자의 임명은 인사참사의 화룡점정" 반발

구종률 기자 | 기사입력 2013/04/17 [13:07]

박 대통령 '해양수산, 미래창조, 방통위, 검찰총장' 임명

민주 "윤 후보자의 임명은 인사참사의 화룡점정" 반발

구종률 기자 | 입력 : 2013/04/17 [13:07]
박근혜 대통령이 윤진숙 후보자를 해양수산부 장관에 임명했다.
 
박 대통령은 17일 오전 청와대에서 해양수산부 윤 장관 후보자와 최문기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후보자, 이경재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 채동욱 검찰총장 등 4명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이들 4명은 모두 장관급으로 채동욱 검찰총장을 제외한 3명은 모두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청문보고서 채택이 무산되었으며, 특히 윤 장관 후보자의 경우 자질 시비 논란에 휩싸여 여권 내부에서도 임명에 부정적인 기류가 흘러 그간 임명 절차가 지연됐다.
 
이날 임명으로 박근혜 정부의 내각은 출범 52일 만에 완성되었으나,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이 무산되고도 박 대통령의 뜻에 따라 임명이 강행된 경우여서 야당의 반발 등 후폭풍이 만만치 않으리라고 전망된다.
 
민주통합당 이날 임명에 대해 "윤 후보자의 임명은 인사참사의 화룡점정"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들은 박 대통령의 윤 후보자 등에 대한 임명은 새 정부 출범을 더는 늦출 수 없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밝히며, 특히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한 '창조경제'의 가동이 시급하고 북한의 도발 위협이 가중되는 안보위기의 상황에서 새 정부 구성이 더 이상 늦어질 경우,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가는 악순환을 막기 위해선 불가피한 조치였다는 설명이다.
 
또한, 박 대통령이 최근 야당 지도부와 소통을 해왔고 윤진숙 후보자에 대해서는 " 여성을 발탁해 키우려는 생각이었고, 해당 분야에 일가견이 있는 드문 여성 인재여서 발탁했다"며 이해를 구하는 절차를 밟는 등 청와대 입장에서는 할 만큼은 했다는 인식을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구종률 기자 (jun9902@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해수부장관,윤진숙,박대통령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