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코리아

민주당, '홍준표 경남도지사 청문회 추진'... 진주의료원 폐업 사태 해결

구종률 기자 | 기사입력 2013/04/16 [11:08]

민주당, '홍준표 경남도지사 청문회 추진'... 진주의료원 폐업 사태 해결

구종률 기자 | 입력 : 2013/04/16 [11:08]
민주통합당 소속 보건복지위원회 의원들이 진주의료원 폐업 강행에 대한 책임을 묻고 사태 해결을 위해 홍준표 경남도지사에 대한 청문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함에 따라 23일 청문회가 개최될 전망이다.

민주당 보건복지위 이목희 간사 등 8명의 위원들은 16일 "23일 청문회 개최를 요구하는 회의소집 요구서를 보건복지위원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청문회요구서에 대한 여야 간 합의가 이뤄진다면 진주의료원 사태 해결을 위한 청문회는 개최될 것으로 전망된다.

민주당 이목희 간사는 "청문회를 통해 진주의료원 폐업 강행을 주도한 홍 지사를 증인으로 출석시켜 진주의료원 폐업 강행의 부당성을 살펴보고 진주의료원이 정상화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는 여야가 만장일치로 진주의료원 정상화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으나, 당일 경남도의회 문화복지위원회 새누리당 소속 의원들이 날치기로 진주의료원 폐업을 가능케 하는 조례개정안을 통과시켰다.
 
이와 관련 국회 차원의 청문회 개최가 필요하다는 민주당 의원들의 요청에 따라 청문회 소집요구서가 제출됐다.

한편,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15일 국회 보건복지위 소속 새누리당 의원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진주의료원 사태와 관련해 "우선 사실 관계를 정확하게 알리는 것이 중요하고, 그 다음에 경남도민들이 판단하게 해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박 대통령은 "정치적으로 이슈화하거나 정치 프레임으로 해석해선 안 된다"면서 "객관적 사실을 알려주고 나서 도민들이 판단하면 정부는 그 결정을 따르고 뒷받침할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대통령의 진주의료원 폐업 관련 발언에 대해 동상이몽식 해석이 분분한 가운데 향후 진주의료원 폐업 사태가 어떻게 진행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구종률 기자 (jun9902@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