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노원병 후보자들, '뉴타운 문제' 해법 제각각

맹인섭 기자 | 기사입력 2013/04/13 [06:07]

노원병 후보자들, '뉴타운 문제' 해법 제각각

맹인섭 기자 | 입력 : 2013/04/13 [06:07]

 
노원병에 출마한 각당의 후보들마다 뉴타운 문제 해법에 대한 입장이 엇갈려 유권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서울 노원병 보궐선거 야권 후보들이 12일 상계동 뉴타운(도시재정비촉진지구) 사업 문제 토론회에 나란히 참석해 나름의 입장을 밝혔다.
 
무소속 안철수 후보는 이날 오후 상계3·4동주민센터에서 열린 뉴타운정책 후보자 정책토론회에 참석해 "뉴타운 재개발이 과거처럼 개발업자나 가진 사람들만을 위한 개발이라면 저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과거처럼 일방적으로 누구에게는 이익이 되고 누구에게는 피해를 주는 개발방식은 이제 그만둬야 한다"고 견해를 밝혔다.

또 "뉴타운 문제 핵심은 환경과 상황이 다른 여러 지역을 한가지 문제로만 해결하려는 것이다. 노원도 6개 지구가 다 상황이 다르다"며 "만약 주민들이 뉴타운을 희망한다면 주민부담을 낮춰야 할 것이고 반대로 새로운 방향을 찾길 바란다면 그 방향으로 가실 수 있도록 만들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당선된다면 여기 분들 포함해서 노원구 국회의원 3명, 구청장, 서울시장, 국토부 담당 공무원까지 포함해 회의를 개최하겠다"며 "조합 단계에서 발생한 비용을 지원하는 법률을 정비하겠다"고 계획을 밝혔다.

진보정의당 김지선 후보는 주민투표를 통해 뉴타운 사업의 추진 또는 중단할 수 있도록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을 개정하겠다고 밝혔다. 또 뉴타운 사업이 중단될 경우 정부와 서울시, 노원구가 기반시설을 책임지고 나아가 주민들의 부담을 최소화하는 공공지원형 주거환경개선사업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후보는 또 "뉴타운 사업이 이명박식 부동산개발 차원에서 추진됐기 때문에 주민들의 경제적 부담이 크고 그곳에 살던 주민들 상당수가 다른 곳으로 떠나야 하는 것"이라고 지적하며 “부동산 경기가 살아나지 않는 상태에서 무리한 개발사업으로 주민들에게 피해를 주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견해를 밝혔다.

아울러 "아파트 위주의 대규모 부동산개발을 목적으로 추진되는 뉴타운사업은 이제 폐기하거나 대폭 수정돼야 한다"며 "공공부문과 주민이 함께 부담할 수 있는 소규모 방식으로 단계적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통합진보당 정태흥 후보는 "뉴타운 사업은 부동산 광풍에 근거해 만들어진 사업이다. 이대로 사업하면 모든 주민들이 쪽박을 차게 되는 골칫거리 사업"이라며 뉴타운 전면 백지화를 주장했다.

또 "뉴타운 찬반양론의 공통분모나 맞춤형 해결책을 찾을 때가 아니다"라며 "이대로 가다간 조합이 다 손해 보고 시공사도 망한다. 뉴타운 백지화를 기본방향으로 설정하고 출구전략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뉴타운 문제는 선거 판세에 미치는 영향이 상당히 큰 것으로 알려져 있어 주자마다 이 문제에 대해 심혈을 기울이고 있지만 과연 유권자들 표심의 향배는 어디를 향할지 모를 일이다.
 
mis728@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