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코리아

김재철 전 MBC 사장, '직원 사찰 혐의 경찰 조사'

허관우 기자 | 기사입력 2013/04/06 [21:25]

김재철 전 MBC 사장, '직원 사찰 혐의 경찰 조사'

허관우 기자 | 입력 : 2013/04/06 [21:25]
김재철 전 MBC 사장이 직원들을 사찰한 혐의로 영등포경찰서에 출석해 조사받았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직원들의 사적인 대화를 훔쳐본 혐의(통신비밀보호법)로 고발당한 김재철 전 사장을 5일 오후 7시께 소환해 조사했다고 6일 밝혔다.

MBC노조는 김 전 사장이 '트로이컷'이라는 프로그램을 직원들의 컴퓨터에 몰래 설치해 이메일과 메신저 내용을 훔쳐놨다며 고발했다.


한편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본부장 이성주)가 지난해 9월 김재철 전 MBC 사장, 안광한 부사장, 이진숙 기획홍보본부장 등 경영진 6명을 통신비밀보호법 위반을 이유로 서울남부지방검찰청에 고발한 바 있다.

 

허관우 기자 (ted27@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