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야당, "윤진숙 해양수산부장관 후보 자진사퇴 촉구"

"인사청문회 보는것 자체가 민망했다. 검증자체가 불가능한 상황"

구종률 기자 | 기사입력 2013/04/04 [12:15]

야당, "윤진숙 해양수산부장관 후보 자진사퇴 촉구"

"인사청문회 보는것 자체가 민망했다. 검증자체가 불가능한 상황"

구종률 기자 | 입력 : 2013/04/04 [12:15]
야당이 4일 윤진숙 해양수산부장관 후보자의 자질문제로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민주통합당 박기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고위정책회의에서 "대통령이 '모래밭에서 찾은 진주'라고 칭송했던 윤 후보자는 그냥 모래였다. 몰라요 진숙, 까먹 진숙, 백지 진숙 등 별명이 붙어 청문회를 보는것 자체가 민망했다"며 윤 후보자의 자질을 비판했다.

이어 "해양수산부는 부산시민을 비롯해 군산시민, 인천시민 많은 분들의 기대와 해양강국을 바라는 국민의 열망이 담겨있는 부처이다. 어렵게 재탄생한 해수부는 무철학, 무비전, 무능력한 인사가 공부나 하고 있을 그런 한가한 자리가 아니다"라고 목소리를 높혔다.

박 원내대표는 "해양수산부의 미래를 생각해 조금 더 나은 인물로 찾기 바란다"고 충고하며 윤 후보자를 향해선 자진사퇴를 요구했다.

진보정의당 이정미 대변인도 논평에서 "윤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는 황당한 코미디 그 자체였다"며 "쏟아진 모든 질문에 시종일관 모르겠다, 잊어버렸다는 대답을 해 검증자체가 불가능한 상황이었다"고 청문회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 대변인은 "박대통령 주변에 인물이 이렇게 없나. 과연 임기내에 내각구성을 마무리할 수 있겠냐"며 "박대통령, 새누리당을 넘어서는 인사대안을 시급히 마련하는 방법밖에 없어 보인다"고 충고했다.

jun9902@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이정미,박기춘,해수부장관,인사청문회,윤진숙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