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노원병, 안철수 40.5%, 허준영 24.3%... 조선일보 여론조사

야권단일화 경우

구종률 기자 | 기사입력 2013/04/01 [09:45]

노원병, 안철수 40.5%, 허준영 24.3%... 조선일보 여론조사

야권단일화 경우

구종률 기자 | 입력 : 2013/04/01 [09:45]
'조선일보' 여론조사에서는 노원병 재보선에 출마한 안철수 무소속 후보가 허준영 새누리당 후보를 큰 격차로 따돌리며 우위를 점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일 조선일보에 따르면, 여론조사기관 미디어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30일 노원병 재보선 여론조사를 시한 결과 안 후보는 40.5%의 지지율을 얻어 24.3%를 얻은 허 후보를 16.2% 포인트 차이로 앞섰다.
 
이어 김지선 진보정의당 후보는 5.1%, 통합진보당 정태흥 후보는 0.5%를 기록했고 무응답은 29.6%로 나타났다.

해당 여론조사에서 '반드시 투표를 하겠다'고 의견을 밝힌 적극 지지층은 64.3%로 조사됐으며 이들 중 안 후보를 지지하겠다고 응답한 유권자는 42.1%, 허 후보를 지지하겠다고 답변한 유권자는 30.6%로 나타났다.

안 후보가 야권 단일화 후보로 나설 경우 안 후보가 52.8%, 허 후보는 34.3%로 조사됐다.

안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힌 응답자 중 '야권 단일화에 동의하는가'를 묻는 질문에 56.6%는 '찬성한다'는 입장을 보였지만 24.0%와 19.4%는 각각 '반대한다는 입장'과 '모른다'는 입장을 보였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달 30일 서울 노원병 유권자 500명을 유선전화 임의걸기 방식(RDD)으로 이뤄졌으며, 신뢰수준은 95%, 오차는 ±4.4%포인트다.

한편 다른 앞선 여론조사 결과와는 사뭇 다른 결과가 나왔으며, 노원병 재보궐선거 판세전망은 아직 불투명하기만 하다.

구종률 기자 (jun9902@sisakorea.kr)

▲   4.24재보궐선거 서울 노원병에 출마한 무소속 안철수 후보와 새누리당 허준영 후보가 31일 오전 노원구 중계동 불암산 둘레길 전망대에서 열린 2013 계사년 '불암산신제'에 참석하여 서로 인사를 나누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여론조사,조선일보,허준영,안철수,노원병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