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진선미 의원실 이메일 해킹... 野, 국정원 배후 의심

구종률 기자 | 기사입력 2013/03/28 [15:03]

진선미 의원실 이메일 해킹... 野, 국정원 배후 의심

구종률 기자 | 입력 : 2013/03/28 [15:03]
민주통합당은 28일 국가정보원의 불법 정치개입을 주장한 진선미 의원 등 관련자들의 이메일 계정이 해킹됐다는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해킹의 배후에 국정원 연루 가능성을 제기하면서 원세훈 전 원장의 구속 등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민주당 우원식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고위정책회의에서 "국정원의 대선여론조작과 정치개입 의혹을 폭로한 진 의원과 비서관 및 관련 언론의 전자우편계정이 잇달아 해킹을 당했다고 한다"며 "국회의원의 전자우편계정이 해킹당한 일은 참으로 전례가 없는 일이고 황당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대선 전 국정원 요원 오피스텔 사건 직후 현장에 있었던 저도 상당기간 엄청난 사이버 테러를 당한 바 있다. 그 안에는 국정원 공작 댓글을 주도한 분들도 있을 것이라는 점은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고 국정원 연루 의혹을 제기했다.

민주당 박용진 대변인도 현안브리핑에서 "혹시나 해킹시도의 이유가 국정원의 국가반역행위 의혹에 대한 진실에 접근하려는 진 의원과 민주당, 언론사의 정당한 활동을 방해하기 위한 시도였다면 이 또한 심각한 반역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번 해킹사건은 진실을 밝히려는 움직임에 대한 협박으로 보이지만 진 의원도, 민주당과 언론사도 모두 협박에 굴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한다"고 경고했다.
 
또한 진보정의당 노회찬 공동대표도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누가 해킹을 했는지 명백히 드러나지는 않았지만 전후 사정을 감안해 볼 때 국정원이 의혹의 대상이 되고 있다"며 "만일 국정원이 이걸 했다면 MB정권에 이어 박근혜 정권 하에서도 국정원이 불법으로 정치사찰을 하고 불법행위를 일삼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구종률 기자 (jun9902@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노회찬,민주당,국정원,이메일해킹,진선미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