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3명중 1명 사망...57% 영유아

허관우 기자 | 기사입력 2013/03/27 [11:20]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3명중 1명 사망...57% 영유아

허관우 기자 | 입력 : 2013/03/27 [11:20]
가습기 살균제를 사용해 폐질환을 앓고 있는 피해자 3명 중 1명이 사망했고 전체 사망자 112명 중 57%(64명)가 7세 미만 영유아인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장하나 민주통합당 의원이 27일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입수한 '가습기 살균제로 인한 폐손상 의심사례 접수현황'에 따르면, 가습기 살균제로 인한 피해자 총 357명 중 112명이 사망한 것으로 드러났다. 피해자 3명 중 1명이 사망한 셈이다.

또 가습기 살균제로 인한 사망자 총 112명 중 7세 미만 영유아 비율은 무려 57%(64명)에 달했으며, 가습기 살균제로 인한 피해자와 사망자의 다수가 영유아와 20∙30대에 집중되어 있는것으로 나타났다.

357명의 피해자 중 영유아는 134명, 20∙30대는 82명으로 60% 이상의 피해가 이들에게 집중돼 있으며, 112명의 사망자 중에서는 영유아 64명, 20∙30대 18명으로 73%에 달했다.

장 의원은 이처럼 영유아와 20∙30대 피해가 높은 이유는 아이를 둔 젊은 부부들이 가습기 살균제를 많이 사용했기 때문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중 중증환자들은 1억9000만원에 달하는 폐이식 수술과 매달 350여만원 등의 천문학적 치료비를 부담하며 경제적 고통과 가정의 붕괴 등 감당하기 어려운 이중 삼중의 고통에 처해있다"면서 "피해대책에 대해 정부가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면 이제 국회가 나서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장하나 의원은 "조만간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구제대책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을 국회에 발의하겠다"고 전했다.

허관우 기자 (ted27@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질병관리본부,환노위,영유아,장하나,가습기사망률,가습기살균제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