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민주당, "원세훈 게이트 진상조사위' 내달 1일 고소장 접수

문희상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반드시 진실을 밝히겠다"

구종률 기자 | 기사입력 2013/03/27 [10:01]

민주당, "원세훈 게이트 진상조사위' 내달 1일 고소장 접수

문희상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반드시 진실을 밝히겠다"

구종률 기자 | 입력 : 2013/03/27 [10:01]
민주통합당이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의 '불법정치개입 의혹'에 대한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민주통합당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오전 영등포중앙당사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 참석해 "민주당은 잠시후 원세훈 국정원장 규탄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남재준 국정원장 면담과 고소장 접수 등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반드시 진실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이어 "원 전 원장의 정치개입과 대선시기 댓글공작은 헌정파괴 국기문란 중대범죄란 사실을 다시 한번 분명히 해둔다"며 "국가안보의 첨병 돼야할 국정원이 정권안보의 앞잡이 노릇을 하면서 국민을 우롱한 건 결코 용납 못한다"고 강조했다.

또 "공작의 장본인인 원 전 원장은 해외도피까지 기도했다. 증거인멸과 도주의 우려가 있는 범죄자라고 생각한다"며 검찰을 향해 구속수사를 주문했다.

문 비대위원장은 "박 대통령은 지난해 국정원 여직원 댓글사건이 터졌을 때 여성에 대한 인권침해라며 민주당이 책임을 지라고 강변했지만 국정원의 정치공작이 명백한 사실로 드러난 지금에는 아무런 말이 없다"고 지적한 뒤 "원 전 원장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검찰에 지시하라"고 촉구했다.

김현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해외도피 시도 등 여러 정황을 볼 때 원 전 원장은 불법 정치공작을 직접 지시한 증거를 인멸할 우려가 심각하다"면서 "헌정질서를 파괴하고 국기를 문란케 한 '원세훈 게이트'는 물론이고 증거인멸 여부, 국가기밀 유출, 특수활동비 유용 등의 의혹에 대해서 철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해외 호화판 주택구입 의혹 및 자금출처 등 개인비리도 명명백백하게 밝혀져야 한다"며 "MB정권 내내 대통령 독대 보고를 부활한 원 전 원장이 불법적인 정치공작을 단독으로 벌였는지도 밝혀져야 한다"고 압박했다.

구종률 기자 (jun9902@sisakorea.kr)

▲   민주통합당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

  • 도배방지 이미지

원세훈게이트,민주당,국정원 여직원,국정원장,원세훈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