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국 땅값 0.07% ↑, 서울 0.06% ↑-전월 대비

김진옥 기자 | 기사입력 2013/03/25 [06:03]

전국 땅값 0.07% ↑, 서울 0.06% ↑-전월 대비

김진옥 기자 | 입력 : 2013/03/25 [06:03]
정부의 부동산대책 발표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는 가운데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전국 땅값이 전월 대비 0.07% 상승했다고 25일 밝혔다.

전국 땅값이 소폭 오른 가운데 안정세를 이어갔다. 현 지가는 2008년 10월 금융위기 전 고점 보다 0.01% 낮은 수준이다.

행정구역별 변동률을 보면 서울은 0.06%로 1개월만에 소폭 반등했다. 강서(-0.05%), 구로(-0.02%), 금천(-0.02%), 영등포(-0.01%), 용산(-0.01%)을 제외한 20개 자치구가 상승했다.

특히 세종시는 0.63% 올라 지난해 3월부터 12개월 연속 상승률 전국 1위를 차지했다.

전국적으로 땅값 안정세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세종시(중앙 행정기관 이전)와 인천 연수구(송도국제도시 활성화 기대) 등에서 국지적으로 땅값이 상승했다.

지가변동률 상위 5개 지역은 세종시(0.627%), 인천시 연수구(0.348%), 강북 예천군(0.214%), 경북 예천군(0.191%), 경기 하남시(0.189%), 부산 해운대구(0.184%)

반면 수원 팔달구(도심 재개발 사업 지연)와 인천 중구(영종 하늘신도시 활성화 불투명) 등은 지가가 하락했다. 수원 팔달구(-0.162%), 인천 중구(-0.092%), 경기 군포시(0.077%), 경기 고양 덕양구(-0.074%), 경기 성남 중원구(-0.07%) 등은 하위 5위를 차지했다.

용도지역별로는 주거지역(0.05%)은 전월 대비 상승세로 전환됐다. 공업지역(0.10%), 녹지지역(0.08%)등은 상승폭이 확대됐고 농림(0.05%), 자연환경(0.02%) 등은 감소했다.

이용 상황별로는 기타(0.03%) 및 주거용(0.01%)은 상승세로 전환됐다. 공장용지(0.10%), 상업용(0.10%) 등은 상승폭이 확대됐고 답(0.06%) 등은 줄었다.

지난달 전체 토지거래량은 총 14만1684필지, 1억3152만㎡다. 전년 동월 16만5489필지, 1억6130만㎡에 비해 필지수는 14.4%, 면적은 18.5% 증가했다. 전달 보다는 필지수는 0.6%, 면적은 9.1% 감소한 것이다.

순수 토지거래량은 총 6만4636필지,1억2392만㎡로 같은기간 필지 수는 17.8%, 면적은 18.9% 증가했다. 전월 대비 필지수 14.1% 감소, 면적 9.8% 감소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