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서병수 공심위원장, '무공천 방침' 반발에 '발끈'

맹인섭 기자 | 기사입력 2013/03/21 [19:20]

서병수 공심위원장, '무공천 방침' 반발에 '발끈'

맹인섭 기자 | 입력 : 2013/03/21 [19:20]

 
오늘(21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에서는 최고위원들과 공천심사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서병수 사무총장이 '무공천'문제를 놓고 팽팽하게 맞섰다.

심재철 최고위원은 "기초단체장과 기초의원 공천 폐지는 새누리당의 공약이지만 여야 공동으로 실시해야 한다"며 "공심위가 후보자를 심사해 적절치 않거나 사람이 없으면 무공천을 할 수 있지만 후보자가 있는 데도 무공천을 결정할 권한은 없다"고 지적했다.

이렇게 기초단체장·기초의원 무공천 방침을 놓고 새누리당 내 갈등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당 공천심사위원장인 서병수 사무총장은 발끈하며 공천을 하지 말아야 한다는 뜻을 재차 밝혔다.

서 사무총장은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4·24 재보궐선거 공심위 회의에 앞서 "무공천 방침이 바뀔 가능성도 있느냐"는 질문에 "바뀌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는 "당 최고위원회가 결론을 내는 데 따라서 공심위에서 의논해서 결정하도록 하겠다"며 "공심위원들이 결론을 내면 그걸로써 결론이 난 걸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이는 '공천 여부는 공심위에 결정할 사안이 아니다'라는 일부 최고위원들의 주장에 대한 반박으로 풀이된다.

서 사무총장은 노원병 지역에 대한 전략공천 여부와 관련해서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며 다음주 중에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노원병 지역은 안철수 전 서울대 교수의 출마로 관심이 집중된 지역이다.

아울러 그는 향후 공천 심사 계획과 관련, "일단 (오늘) 면접을 진행하고 그 다음에 충남 부여·청양 공천 신청자 들에 대한 압축 작업을 할 것"이라며 "4~5명 정도로 압축을 하고 주말 동안 여론조사 등을 정밀하게 해서 다음주 중 결정되도록 하겠다"고 했다.

한편 새누리당 공심위는 4·24 재·보선이 치러지는 경기도 가평군수와 경남 함양군수, 기초의원의 경우 서울 서대문 마, 경기 고양시 마, 경남 양산시 다 선거구 등 세 곳에 대해 공천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공심위 결정은 최고위 의결을 거쳐야 한다.

앞서 박근혜 대통령은 대선후보 때인 지난해 11월 "정당 개혁의 핵심은 공천 개혁"이라며 기초자치단체장과 기초의원에 대해 정당 공천을 폐지하겠다고 밝혔다.
 
mis728@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