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코리아

與 '김병관 자진사퇴론' 당내부 여론 이미 굳어진듯

심재철 "대통령을 욕되게 하지 말고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

구종률 기자 | 기사입력 2013/03/21 [10:59]

與 '김병관 자진사퇴론' 당내부 여론 이미 굳어진듯

심재철 "대통령을 욕되게 하지 말고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

구종률 기자 | 입력 : 2013/03/21 [10:59]
새누리당 내에서도 김병관 국방부장관 후보자가 자진사퇴를 해야 한다는 주장이 확산되고 있다. 이 가운데 심재철 최고위원은 21일 김 후보자를 향해 "대통령을 욕되게 하지 말고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고 다시 한번 사퇴를 촉구했다.
 
심 최고위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하여 "김병관 후보자에 대해서 여러가지 의혹들이 많이 제기됐다"며 "특히 엊그제 나왔던 문제는 해외에까지 여러 사람들하고 가서 어울렸고 그와 관련되는 주식을 본인은 물론 부인도 갖고 있는데 신고도 안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심 최고위원은 "그런 부분들이 누락됐다, 본인의 실수다 라고 얘기를 하는데 그런 해명이 납득이 가지 않는다"며 "앞으로 어떤 문제가 튀어나올지도 모르겠고 그리고 이 정도면 너무 심하다. 그래서 부적격이니까 자진사퇴하라고 말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혔다.
 
새누리당 내에서 사퇴 목소리가 나오는가라는 질문에는 "의견들을 다 들어봤는데 사퇴 목소리가 굉장히 많다"며 "그런데 박대통령 임기 초반이라서 얘기를 안하고 그냥 참고 있는 이런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대통령의 지명철회 가능성에 대해서는 "대통령께서 지명철회를 하지 않더라도 김 후보자 본인이 충분이 아실거라 본다"며 "지금 새정부의 첫 단추가 중요한데 첫 인사부터 이렇게 흠결이 크면 대단히 부담이 많지 않겠나"라고 의견을 밝혔다.
 
그러면서 "만일 본인이 자진사퇴를 선택하지 않는다면 저희 당 지도부 황우여 당 대표께서 의견들을 다시 반영해 청와대에다가 의견을 전달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새누리당 내에서는 이미 김병관 내정자가 국방장관직을 수행하기에 부적절하다는 여론이 굳어져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구종률 기자 (jun9902@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김병관, 자진사퇴론, 새누리, 심재철, 국방장관, 청와대, 박대통령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