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朴대통령 "시진핑 신임 中주석과 20분간 전화통화"

"中, 북한이 대화의 장으로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해줄 것"을 요청

구종률 기자 | 기사입력 2013/03/20 [16:08]

朴대통령 "시진핑 신임 中주석과 20분간 전화통화"

"中, 북한이 대화의 장으로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해줄 것"을 요청

구종률 기자 | 입력 : 2013/03/20 [16:08]
20일 박근혜 대통령은 시진핑 신임 중국 국가주석과 20분간 통화를 갖고 시진핑 총 서기의 국가주석 취임을 축하하고 한·중 양국관계 발전 방안과 한반도 안보 상황 등에 대해 협의했다.

먼저 시진핑 주석의 취임에 축하의 뜻을 전한 박 대통령은 "양국 신 정부가 동시 출범하는 계기를 맞아 정상간 신뢰를 바탕으로 양국 간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를 더욱 심화시킬 수 있도록 전략적 소통 강화, 민간분야 교류 심화, 미래준비를 위한 청소년 교류 확대 등을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시진핑 주석에게 한국 방문을 초청했다.

이에 시진핑 주석은 사의를 표한 뒤 "한중관계가 수교 이래 20여년간 지속적으로 발전해 양국의 실질적인 국익과 이 지역의 평화와 발전에 중요한 기여를 해왔다"며 "중국은 전략적 협력동반자인 한국과 함께 미래를 개척해나가기를 희망한다"며 편리한 시기에 한국을 방문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에 시진핑 주석은 박 대통령에게 가까운 시일내에 방중해줄 것을 요청했고, 박 대통령은 가능한 조속한 시일내에 중국을 방문할 수 있도록 양국간 외교채널을 통해 방문 시기를 상호협의해 나가자고 했다.

또 박 대통령은 북한의 추가도발에는 단호히 대응해나가겠지만,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할 경우 한반도 신뢰프로세스를 통해 남북관계를 개선해 나갈 것이라는 의지를 전했다.
 
아울러 "중국도 북한이 대화의 장으로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해줄 것"을 요청했으며 이에 시 주석은 박 대통령의 생각을 잘 이해한다면서 "북한을 설득하는 것이 어렵지만 계속 노력해나가겠다"고 대답했다.
 
시 주석은 또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이 한국뿐 아니라 중국의 국익에도 도움이 된다는 점을 언급하고,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비핵화 실현을 위해 직접적 당사자인 한국과 함께 노력해 나가겠다는 뜻과 함께 한국과 의사소통을 강화해 나갈 것임을 강조했다.
 
구종률 기자 (jun9902@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박근혜,시주석,북한,한중,중국,박대통령,시진핑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