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與, 정부조직법 개편안 및 민생법안 후속조치 총력

구종률 기자 | 기사입력 2013/03/19 [10:52]

與, 정부조직법 개편안 및 민생법안 후속조치 총력

구종률 기자 | 입력 : 2013/03/19 [10:52]
朴정부 출범 3주만에 정부조직법 개정안이 타결되면서 새누리당이 원활한 국정 운영을 위해 민생법안 처리 등 후속조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19일 이한구 원내대표는 국회 회의실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새정부가 지각출발을 했지만 국회가 빨리 확실하게 잘 움직이면 약속을 잘 이행할 수 있다"며 "한두달은 전력을 다해서 정부조직법과 관련된 일을 제대로 처리한 뒤에 국회쇄신, 예산·재정 개혁, 공정방송, 각종 민생 현안에 관련된 입법을 완료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총선 공약과 관련된 법률 중에는 26건 정도가 아직 처리가 안 됐고, 대선관련 입법사항은 68개 정도 있다"며 "정부가 새로운 인프라 하에서 국민들에게 약속했던 일을 제대로 실천하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뒷받침해야 할 시기"라고 강조했다.

서병수 사무총장 역시 "박근혜 정부가 늦었지만 책임지고 국정 운영을 할 수 있도록 힘을 실어주는게 국회의 책무"라며 "국회가 행정부의 행정권 행사를 지연시켰다면 일을 할 수 있게 기반을 닦아주는데 입법권과 예산심의권을 행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기현 원내수석부대표는 "정부조직법 개편안이 38개였는데 2개가 여야 합의로 추가됐고, 기존 24개도 수정된 내용이 포함됐다"며 "9개 위원회에서 처리해야 하는 만큼 각 상임위별로 잘 참고해서 진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개편된 법안외에도 시급한 민생법안 처리가 필요하다"며 "상임위 활동과정에서 안정된 일자리 창출과 경제활성화, 부동산 경기 활성화 등 새정부, 국회에 국민이 바라는 일들이 해결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주문했다.
 
구종률 기자 (jun9902@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서병수,이한구,민생법안 처리,정부조직법,새누리당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