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허준영, 노원병 재보궐선거 출마 기자회견

구종률 기자 | 기사입력 2013/03/13 [11:28]

허준영, 노원병 재보궐선거 출마 기자회견

구종률 기자 | 입력 : 2013/03/13 [11:28]
허준영 전 경찰청장이 4·24 재보궐선거에서 서울 노원병 출마를 공식선언했다.
 
현재 새누리당 노원병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는 허 전 청장은 1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주민 앞에 꿇어앉는 가장 낮은 자세로 겸허하게 허준영식 새 정치인 무릎 정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 지역을 다녀보면 지역 발전을 위해 허준영 같은 일꾼이 나서야지 말꾼과 정치꾼이 득세하면 지역에 실익이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는 말을 듣는다"며 "상계동 분들은 새 정치나 정치판도에 대해 지나치게 걱정할 정도로 여유로운 분들이 아니다"며 "지역 발전과 민원 해결이 급하다는 점에서 상계동 지역 민심을 수습하고, 희망의 정치인으로 등판해야할 무한 책임과 의무를 느낀다"고 출마이유를 밝혔다.
 
특히 노원병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전 후보에 대해서는 "안철수씨가 주창하는 '새 정치', 말은 참 좋다"며 "입만 열면 국민을 위한 새 정치를 이야기하는데 저는 눈만 뜨면 민생 안녕을 실천해온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허 전 경찰청장는 이어 "안 전 후보는 서울시장에 출마하려다 그만두고, 대통령 선거에 출마했다가 또 그만두고, 미국으로 훌쩍 떠났다가 83일 만에 나타나 국회의원 되고싶다고 한다"며 "권력욕이 안철수식 새 정치냐"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KTX처럼 빠르고 신속하게 학원가를 포함한 상계동 곳곳을 누비며 학교폭력추방과 여성보호 등 생명과 안전을 지켜내겠다"며 "평생 민원을 끌어안고 살아온 경륜으로 상계동 지역의 모든 민원을 수렴하겠다"고 밝혔다.
 
새누리당 공천을 자신할 수 없는 상황에 대해 허 전 청장은 "이 공천이 잘못되면 우리는 지는 선거를 하게 될 것"이라며 "새누리당은 허준영의 저력을 믿고 맡겨달라"고 호소했다.
 
구종률 기자 (jun9902@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공천,새누리당,재보궐선거,노원병,허준영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