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여야,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두고 '팽팽한 신경전'

구종률 기자 | 기사입력 2013/03/12 [16:56]

여야,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두고 '팽팽한 신경전'

구종률 기자 | 입력 : 2013/03/12 [16:56]
12일 여야 정보위 간사인 민주통합당 정청래, 새누리당 윤상현 의원은 차례로 기자회견을 갖고 남재준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의 참고인 출석 여부를 놓고 상반된 의견을 펼쳤다.
 
이에 앞서 정보위는 지난 8일 전체회의를 열고 남 후보자 인사청문회 계획을 협의했지만 이 문제로 격론을 벌이다 파행한 바 있어 일정을 잡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민주당은 국정원 여직원 댓글 사건과 관련한 김용판 서울경찰청장, 이광석 수서경찰서장, 권은희 전 수서경찰서 수사과장, 한겨레 정환봉 기자 등 총 4명을 참고인으로 신청했지만 새누리당은 '수사중'이라며 이를 거부하고 있다.
 
야당은 국정원 여직원 사건의 은폐를 위해 여당이 참고인 신청을 거부하고 있다는 주장을 펴고 있는데, 이날 야당 간사인 정 의원은 "국정원장 인사청문회가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새누리당이 청문회에 필요한 참고인 신청에 즉각 합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이어 "새누리당이 켕길 것이 없다면, 그리고 문제를 은폐하기 위한 저의가 아니라면 굳이 참고인 신청을 거부할 이유가 없을 것"이라며 "국정원 여직원 댓글사건과 관련한 참고인 신청과 청문회의 투명한 공개에 즉각 응할 것을 다시한번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반면 여당은 민주당이 국정원장 인사청문회를 볼모로 부당한 요구를 하고 있다는 주장으로 윤 의원은 "수사 중인 사건의 직접당사자인 민주당이 국회 인사청문회 자리를 이용해 그 수사에 관여하고 영향을 행사하는 것"이라며 "이는 법 위에 군림하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인사청문회는 공직후보자의 자질과 능력, 도덕성을 검증하는 자리이지 수사민원을 청탁하는 자리가 아니다"며 "민주당이 이 기본원칙에 동의해 속히 정보위원회의 인사청문회 계획 확정에 협조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인사청문회 방식에 관해서는 신상분야는 공개, 정책분야는 비공개로 하는 방식 을 채택하는것으로 합의점을 찾아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종률 기자 (jun9902@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새누리당,민주당,여야간사,정보위,참고인출석,인사청문회,국정원장,여야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