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민주, "정부조직법 더 늦어지면 여야 모두 정치공멸"

청와대가 새누리당 지도부에 재량권을 주면 바로 해결될 문제

구종률 기자 | 기사입력 2013/03/11 [13:03]

민주, "정부조직법 더 늦어지면 여야 모두 정치공멸"

청와대가 새누리당 지도부에 재량권을 주면 바로 해결될 문제

구종률 기자 | 입력 : 2013/03/11 [13:03]
11일 민주통합당 박기춘 원내대표는 연일 표류중인 정부조직법 개편안과 관련해 오전  영등포 중앙당서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지금 더이상 우리는 정부조직법을 늦출 수 가 없다"며 "이제 결실을 거둬야 할 때로 더이상 기다리면 여야 가릴 것 없이 정치공멸"이라고 주장하며 박 대통령과 새누리당의 결단을 거듭 촉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역지사지 자세로 마지막까지 매듭을 풀기기 위해 노력했다. 99% 합의됐다. 1% 한걸음만 내딛으면 합의 이른다"며 "정보통신기술(ICT) 진행과 공정방송 둘 다 살릴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며 "청와대도 원격 조정만 하지 말고 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우원식 원내수석부대표는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와 민주당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이 만나 개편안의 조속 처리에 공감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문 비대위원장이 국회가 협상할 수 없는 상황이고 국회협상을 온전히 대통령의 의지대로만 하려는 것에 대한 걱정을 크게 하고 있다"며 "국회가 정부조직의 해법을 내지 못하는 것을 오랫동안 정치를 해온 정치인으로서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는 심정을 피력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민주통합당 이용섭 의원은 불교방송 라디오 '고성국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지금이라도 청와대가 새누리당 지도부에 재량권을 주면 바로 해결될 문제"라고 지적하면서  "정부조직법 개정은 새누리당과 국회에게 맡기고 대통령은 한반도 위기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구종률 기자(jun9902@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비상대책위원회,이용섭,박기춘,민주통합당,정치공멸,정부조직법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