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이정희 "朴대통령, 정부차원의 남북대화 시도 필요"

누구도 사태를 격화시켜서는 안된다. 말과 행동 모두 지극히 절제되어야 할 때

구종률 기자 | 기사입력 2013/03/11 [10:21]

이정희 "朴대통령, 정부차원의 남북대화 시도 필요"

누구도 사태를 격화시켜서는 안된다. 말과 행동 모두 지극히 절제되어야 할 때

구종률 기자 | 입력 : 2013/03/11 [10:21]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표는 11일 한미합동군사훈련인 '키리졸브' 연습에 대한 북한의 잇따른 군사 도발 위협과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은 대북특사를 보내는 등 정부 차원의 남북대화 시도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대방동 당사에서 최고위원회-의원단 연석회의를 열고 "날카롭게 대치한 실전무력의 충돌이 눈 앞에 와 있는 일촉즉발의 위기에도 관련국들은 국민들을 앞에 놓고 저마다 싸우면 이긴다고 호언장담할 뿐 사태해결을 위한 진전된 노력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정부 차원의 남북 대화시도는 물론 북미 대화도 없다"며 "대화만이 전쟁을 막을 수 있다는 것이 한반도의 경험이지만 지금 진지하고 무게 있는 대화의 노력을 찾아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전쟁이냐 평화냐, 무엇을 택할 것입니까. 전쟁이 가져올 국민들의 희생과 고통이 어떠할지 알면서 누가, 어느 지도자 어느 정부가 전쟁을 감수하자고 할 수 있냐"며 "어떻게 전쟁이 일어나지 않게 할지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백지화된 정전협정, 무효화된 불가침합의는 결국 민족 구성원들의 생명을 위기에 처하게 한다. 누구도 사태를 격화시켜서는 안된다. 말과 행동 모두 지극히 절제되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일각의 '북한 감싸기' 비판에는 "수구보수세력이 또다시 진보당에 색깔론을 들이대고 있다. 우리 국민이 불안하고 우리 청년들이 죽으니 전쟁 말고 평화로 가자는 것인데 진보당에게 "어느 나라 국민이냐"며 종북공격을 퍼붓고 있다"며 반발했다.
 
구종률 기자(jun9902@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색깔론,남북대화,대북특사,통합진보당,이정희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