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박기춘 "한 걸음만 내딛으면 합의가 가능하다"

"더 이상 국정공백을 두고 볼수 없었다"

구종률 기자 | 기사입력 2013/03/08 [09:55]

박기춘 "한 걸음만 내딛으면 합의가 가능하다"

"더 이상 국정공백을 두고 볼수 없었다"

구종률 기자 | 입력 : 2013/03/08 [09:55]
8일 민주통합당 박기춘 원내대표가 야당의 정부조직개편 협상안에 대해 거부 의사를 밝힌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을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영등포 중앙당사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안그래도 북한의 벼랑끝 전술로 비상인데 집권여당까지 벼랑끝전략을 취해서야 되겠냐"고 지적했다.
 
박 원내대표는 "박 대통령은 야당이 준 기회를 잡으라. 여당도 결단하라. 한 걸음만 내딛으면 합의가 가능하다"며 최근 제시한 방송공정성 확보 제안을 수용하라고 밝히며  "만약 그것도 안 되면 여야 이견이 있는 부분만 빼고 우선처리할 것을 다시 제안한다"면서 "더이상 국민과 야당을 기다리게 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최근 협상과정에서 원안 통과 대신 공영방송 공정성 강화 3대 조건을 내걸었던 것을 놓고는 "저의 결단에 당내 비판을 예상했다. 부담과 고통을 감당하고서라도 문제를 풀어야 한다는 절박감이 있었다. 국민과 민생을 위해 국정공백을 두고 볼 수 없었다"고 제안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그러나 박 대통령과 여당은 민주당의 선의를 거절했다. 돌아온 것은 직권상정하겠다는 겁박이었다"라며 목소리를 높혔다.
 
구종률 기자 (jun9902@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