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이한구 "민주당과 정부조직법 직권상정 요청하자"

구종률 기자 | 기사입력 2013/03/07 [10:37]

이한구 "민주당과 정부조직법 직권상정 요청하자"

구종률 기자 | 입력 : 2013/03/07 [10:37]
7일 새누리당 이한구 원내대표는 정부조직법 개편안 처리와 관련, "양당의 원내대표가 정부조직개편안과 관련한 법률을 원안대로 국회 의장에게 직권 상정하도록 요청하자"고 민주당에 제안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언급한 뒤 "그동안 여야 협상과정에서 확실하게 합의된 내용만 갖고 수정안을 만들어 국회의원들이 개개인의 양심을 믿고 투표를 할 수 있도록 기회를 드리자"고 제안했다.
 
그는 또 "민주당 박기춘 원내대표가 말한 방송의 공정성 문제는 빨리 정부를 출범시킨 후 국회에서 특위를 만들거나 국민적 합의 마련 절차를 거쳐 좀 더 합리적이고 영속적인 제도로 변화시키도록 같이 힘쓰자"고 촉구하며  "국가 안보가 불안하고 어려운 상황"이라며 "민주당은 하루 빨리 결단을 내려 국민들이 더 이상 고단해 하지 않도록 협조해달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동안 여야 협상과정에서 방송통신위원회 관련 사항은 합의가 제대로 안 돼 있으나, 다른 부분에서는 합의가 거의 된 만큼 이를 기반으로 수정안을 만들자"고 제안했다.

이 원내대표는 그러나 민주당 박기춘 원내대표의 정부조직법 개정안 처리를 위한 3대 조건에 대해선 "이는 법률을 위반하는 것이자 원칙을 훼손하는 것이기에 그대로 받아들이기에 무리가 많다"고 일축했다.
 
그는 "민주당 박기춘 원내대표도 이 부분에 대한 신념이 강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필요하다면 국회 내에 공정방송실현 특별위원회를 만들던지 새 정부가 전문가들의 지혜를 모으고 국민적 합의를 마련하는 과정을 거쳐 이것이 잘 실현되도록 하는 노력을 여야가 같이 해야 할 것"이라고 의견을 내놨다. 
 
또 "공정방송은 결코 양보할 수 없는 중요한 가치"라며 "공영방송은 100% 공영방송이 되도록 해야한다. 이를 위해 새누리당은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구종률 기자 (jun9902@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민주당,새누리당,공영방송,박기춘,정부조직개편안,직권상정,이한구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