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교착상태에 빠진 정부조직개편 협상

민주, 박대통령과 새누리당의 양보 재차 요구

구종률 기자 | 기사입력 2013/02/28 [11:32]

교착상태에 빠진 정부조직개편 협상

민주, 박대통령과 새누리당의 양보 재차 요구

구종률 기자 | 입력 : 2013/02/28 [11:32]
28일 민주통합당이 교착상태에 빠진 정부조직개편 협상과 관련,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의 양보를 요구했다.

박기춘 원내대표는 고위정책회의에서 "여당이 야당과 국민을 벼랑 끝으로 몰아가고 있다"며 "정부조직법 합의를 위해 중대한 양보안을 제안했지만 여당은 거절했다"고 현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이는 협상을 포기하고 우리 당을 불복시키려는 꼼수거나 싸우자는 도발적 반응"이라며 "정부조직법을 놓고 국민이 걱정하고 어제는 대통령도 걱정한다고 했다. 새누리당 내에서도 적극적으로 협상하라는 목소리가 커지는데 여당 지도부는 싸울 생각만 한다. 이런 여당이 세상에 어디 있냐"고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솔직히 하루에도 12번씩 협상 못하겠다고 선언하고 싶지만 새로운 시대로의 변화라는 책무 때문에 참고 있다"며 "이제 박 대통령이 나서라. 여당 지도부는 협상할 의지도 능력도 없으니 박 대통령이 결단해 풀어 달라"고 촉구했다.

실무협상 담당자인 우원식 원내수석부 대표는 "정부조직 개편에서 좋지 않은 사례로 남는 것이 안 좋다고 생각해 방송 공정성을 위한 최소한의 조치만 남기자는 어려운 결정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는 새누리당 이한구 원내대표 얘기대로 오른팔과 왼팔을 자르는 심정으로 당내 문방위원들의 반대에도 양보안을 냈지만 이것이 거부돼 참으로 유감스럽다"며 "어젯밤 내내 유신시절 싸웠던 때로 돌아가야 하나 생각하며 참담한 심경 탓에 잠을 이룰 수 없었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그러면서 "우리는 협상을 원한다. 정부조직법이 여야 합의 하에 원만하게 처리되길 원한다"며 박 대통령을 향해 "야당의 최소한의 요구를 경청하고 국회에서 타협하고 대화할 여지를 만들어 달라"고 요청했다.

구종률 기자 (jun990222@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