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신계륜 의원, "구미 불산 누출 사고는 안전점검과 사전관리 미흡"

맹인섭 기자 | 기사입력 2013/02/14 [05:44]

신계륜 의원, "구미 불산 누출 사고는 안전점검과 사전관리 미흡"

맹인섭 기자 | 입력 : 2013/02/14 [05:44]

 
신계륜 환경노동위원장은 어제(13일) "구미 불산 사고는 화학물질 취급업체에 대한 환경부 등 관계기관의 안전점검 등 사전관리가 미흡해 사고 발생을 미연에 방지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환노위 신 위원장은 경북 구미 불산가스 유출사고와 관련해 환경부 등 관계기관을 감사해달라고 요청하고. 사고 당시 화학물질 취급 업체에 대한 사전 관리와 사후 대응이 부실했다는 것을 지적했다.

이어 "위기대응매뉴얼 준수 미비와 관계기관 협조 미비, 정밀조사 미비, 정확한 정보제공 미비 등 화학물질 사고의 대비와 대응 업무를 제대로 수행하지 않아 피해를 확산시켰다"고 꼬집었다.

지난해 9월27일 구미공단 ㈜휴브글로벌 구미공장에서는 불산누출 사건이 발생해 5명이 사망하고 지역 농작물이 폐기되는 등 다수의 신체적·경제적·정신적 피해가 발생했다.
 
또 신 위원장은 13일 4대강 수질 개선을 위한 오염 처리시설 입찰 담합 의혹에 대한 감사 요구안을 제출했다.

신계륜 환경노동위원장은 이날 "환경부는 4대강 수질개선을 위해 2010년부터 총인처리시설 설치 사업을 추진했다"며 "그러나 지방자치단체나 한국환경공단이 턴키방식으로 발주한 36개의 총인처리시설 설치 사업의 평균 낙찰률이 97.5%에 달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 위원장은 "이같은 낙찰률은 업체들이 사전 담합하지 않고서는 나올 수 없는 비율로 총인처리시설 설치 사업 입찰에 담합의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mis728@sisakorea.kr
 
 



 
  • 도배방지 이미지

환노위,신계륜 관련기사목록